가을 나들이


어쩐지 가을은 늘 바쁘고 힘든 일이 있었다. 내가 아니면 M이 바쁘던지, 아니면 그 반대였기에 가뜩이나 짧은 가을을 제대로 즐겨본 적이 별로 없었다. 게다가 올해 가을은 뭐가 그리 급했는지, 벌써 저만큼 달아나 버려서 온도가 뚝 떨어졌다. 얼마남지 않은 가을을 즐기기 위해 군포 초막골 생태공원을 찾았다.






지난 추석연휴에 수리산 슬기봉에 올랐었는데, 그곳에서 내려다본 초막골 생태공원은 생각보다 조그맣게 보였다. 사실 수리산은 미세먼지가 없는 날이라면 롯데타워도 보이고 인천 앞바다도 보일 정도로 꽤 높긴 하다.






풀린 신발끈을 남자친구가 직접 묶어주는 게 로망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있었는데, 기억하고 있었나보다. 신발끈을 꽉 묶어주고나서 한껏 생색을 내는 모습이 귀엽다.


이미지 맵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