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7017


서울에서 가장 다양한 인간군상을 만날 수 있는 곳을 꼽으라면, 당연히 서울역이라고 대답할 것이다. 기차역에 지하철 1, 4호선, 공항철도가 놓여있고, 대기업 본사나 언론사 빌딩으로 숲을 이루는 곳이며, 관광지가 인근에 밀집되어 있기 때문이다. 서울역에 가면 발길 닿는 대로 사람들을 구경하며 돌아다니게 된다. 그러다 보면 어느새 명동에 가 있을 때가 많았다.


빌딩들은 조금 오래된 느낌이 있는데, 그 사이에 곧 무너질 듯 낡은 건물이라든지 오래된 교회를 종종 발견하기도 한다. 나는 서울의 매력을 이런 곳에서 느낀다. 막상 사진으로 담으면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 그리고 존재를 부정하기라도 하듯, 다시는 찾아내지 못했다. 방향치는 아니라 목적지는 그럭저럭 잘 찾아가지만, 세밀함은 떨어지는 길치라서 어쩔 수 없다.

이미지 맵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개 입니다.

    • 아, 그 소문의 신발 나무군요. 다들 말이 많은 이유를 알 것 같아요. 익숙했던 서울 풍경인데 오랜만이라서 그런지. 아니면 다른 카메라 시선인지 무척 다르게 느껴지네요.

    • 남대문 시장은 어렸을 때 엄마 손 붙들고 갔던 기억과 비슷했고, 서울역도 얼핏 보면 크게 바뀌지 않은 것 같아요. 오래전에 지어진 건물들이 아직은 많거든요. 그런데 자세히 살펴보면 어쩐지 옛모습은 많이 사라지긴 했습니다. 몇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주변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혼자 잘난척하듯이 세워지고 있는 건물이 범인이 아닐까 합니다. ㅠㅠ

*

*